콘텐츠로 건너뛰기

대상포진 증상, 옆구리 수포통에 아시클로버 연고 치료에도 후유증 심할 때 면역력 관리법

정말 코로나 오미크론 후유증이 무섭네요. 친정 부모님 모두 코로나에 걸려 나은 후 대상포진 증상이 시작되었네요.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중요하다고 들었는데, 아시클로버 연고를 옆구리 물집에 발라도 꽤 오래 갔습니다.

물집이 어느 정도 나았는데 대상포진 후유증 통증이 남아 있어 대상포진 면역력 회복을 위해 다니던 한의원에 데려왔습니다.

어르신들 중에 중병을 앓고 난 후에 여기저기 면역력 이상 증상이 자주 나타난다고 알려주시네요. 당분간 한약을 먹으면서 몸 회복에 신경쓰세요.

1) 대상포진과 면역력?

어르신 두 분 다 코로나19에 옆구리 대상포진 통증, 수포 증상까지 고생하셨습니다.

대상포진 자체가 바이러스에 의해 야기되는 질병이기 때문에 사실 특별한 치료법이 정해져 있지도 않습니다.

코로나와 같은 바이러스병은 결국 면역력 관리와 증상 대처 치료가 최우선입니다.

면역력은 평소에 관리해야 하는 부분인데 요즘 특별한 병을 앓고 나서는 상황 자체가 좀 달라요. 코로나19나 심한 장염, 전신마취를 거쳐 큰 수술 등을 받았다면 당분간 조심해야 합니다.

컨디션이 빨리 정상으로 회복될 수 있도록 잘 정돈해야 다른 질병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2) 애시클로버 연고?

대상포진으로 옆구리에 물집 통증이 생겼을 때 일단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합니다.

애스크로버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만, 먹는 약도 있고 직접 피부에 바르는 연고도 있습니다.

주사제도 있지만 가급적 먹는 약과 연고 위주로 처방해주시는 분입니다.

기타 환자에 의해 통증이 너무 심한 경우 진통제를 추가합니다.

기본적인 진통제로 듣지 않으면 항우울제나 더 강력한 진통제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어떤 분들은 대상포진 통증 후유증으로 굉장히 힘들어하시고 오래 힘들어 하시기도 하고요.

3) 예방?

대상포진에 한 번 걸린다고 끝나는 것도 아닙니다.

몸이 너무 쇠약해져 평소 잔 염증이 생기기 쉬운 노인이라면 대상포진 이후에도 면역력 관리가 필수입니다.

대상포진은 예방주사이기도 하기 때문에 한번 심하게 앓아서 고생하신 분이라면 몸이 좋아진 후 예방접종을 생각해보셔도 됩니다.

그 외에는 바이러스 질병에 사전에 대처할 방법이 없습니다.

기본적인 건강관리를 철저히 하는 방법이 최선입니다.

평소 피로를 느끼고 스트레스가 심한 근무환경 속에 노출되어 있다면 사전에 진찰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기본적인 혈액검사 등에 이상이 없으면 한방에서 면역과 기력을 끌어올릴 수 있습니다.

4) 대상포진 후유증?처음 대상포진 초기 증상이 시작되면 며칠 안에 옆구리와 같은 몇몇 피부에 수포가 잡히면서 통증이 심해집니다.

아시클로버 연고나 여러 가지 약을 사용하여 대처한 후 바로 안정되면 좋겠지만 만성이 되면 후유증이 화가 납니다.

대상포진 후유증 통증은 대처가 정말 어렵습니다.

아주 강력한 진통제 처방, 심지어 마약 성분인 진통제를 처방해도 잘 듣지 않는 경우가 더러 있을 정도입니다.

만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상포진 증상이 나타난 초기부터 잘 대처해 주시면 후유증을 막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약을 쓰면서 면역력까지 동시에 관리하면 더욱 유리합니다.

5. 피부 관리?5. 피부 관리?# 대상포진 관리에 좋은 팁 #수면 부족으로 정신적 스트레스가 심하면 통증이 더 심하게 느껴집니다.

일부러라도 많이 자면 나을 거예요.#참고: 대상포진의 원인과 전염성의 관계? https://blog.naver.com/thyroid09/222568761671대상포진 초기 증상이 심할 때 원인 치료와 전염성 대책 처음에는 옷에 뭔가 바늘이 찔린 줄 알았습니다.

옆구리가 자꾸 따끔따끔해서 옷벗고 아무리 털어도… blog.naver.com대상포진 초기 증상이 심할 때 원인 치료와 전염성 대책 처음에는 옷에 뭔가 바늘이 찔린 줄 알았습니다.

옆구리가 자꾸 따끔따끔해서 옷벗고 아무리 털어도… blog.naver.com대상포진 초기 증상이 심할 때 원인 치료와 전염성 대책 처음에는 옷에 뭔가 바늘이 찔린 줄 알았습니다.

옆구리가 자꾸 따끔따끔해서 옷벗고 아무리 털어도… blog.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