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도여행 느린섬 여행학교 점심 돌담카페 풀등해변 갯돌해변

>

범바위에서 다시 순환버스를 타고 이동점심때가 다 되어 점심을 먹으러 늦은 섬의 여행학교로 향했다.여기서 도영 식당이 있다고 한다

>

.
실내 조명과 외부등 일부를 LED로 교체했습니다. 다양한 방법을 통하여 거래를 시도하되 온라인 중고차 매매서비스는 꼭 이용해서 공식적인 견적을 받아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딴지 4일만에 시승체험 하는 깡있는 여자 미깡 ) 예전에 카페 사장님 차를 탔을 때 느꼈던 경차의 안정감 때문인지 뭔가 준준형도 좋지만 경차가 나한텐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이모부 한테도 연수 추가로 받고 싶은데 ㅋㅋㅋ 일단 맛있는걸 많이 사드려야겠다 :> ​ 현대자동차 아반떼아반떼시승체험파이어리레드. 당신이 어떻게 반응하느냐에 따라 결정됩니다. 2016 페라리 488 GTB 자동차의 모든 것! know.

>

원래는 학교였지만 폐교 이후 관광객을 위한 체험관, 숙박관, 홍보관으로 새롭게 탄생했다고 한다.1층은 식당으로, 2층은 펜션으로 이용되고 있다.아 여기서 숙박해도 괜찮을 줄 알았어.​​

>

슬로섬여행학교슬로밥상점심가격8000원~1명이도주문할수있는톳밥,여러계절반찬,고등어구이가나오는데가격도좋고!!친구들도맛있게먹고왔다.​

>

>

점심을 맛있게 먹고 커피한잔 하고 싶었는데 마침 다음 정류장인 돌담마을에 카페가 있다고 해서 돌담마을에 왔어.포스팅하면서 느꼈는데, 버스를 타고 있어도 진짜 정류장에 자주 다녔어.순환버스 정류장에 거의 다 들른 것 같아.​​

>

돌담마을은 마을 이름답게 집집마다 담장이 돌담으로 만들어져 있는 이런 돌담은 제주도에서나 볼 수 있는데 청산도에도 있지.너무 그립다..

>

청산도 돌담마을 돌담카페에 도착, 정감있는 할머니가 운영하고 있었다.커피머신 같은 걸 얼핏 봤는데 퀄리티가 높거나 하지는 않은 것 같아.하지만 이런 느낌의 분위기도 좋아

>

>

카페는 크지는 않지만 아담한 분위기에 사람이 많이 있었지만 우리가 들어가기 전에 모두 밖으로 나가서 조용한 카페를 느낄 수 있었다.​​

>

나는 라떼를 마셨어가격은 3500원.가격은 싼 편이다.이시가키 카페에 가다가 만난 분과 함께 커피는 세 잔.

>

돌담카페 야외테이블에 앉아 바라본 마을 돌담마을에서는 바다가 보이지 않는다.조용한 마을 한복판에 여유롭게 앉아 있자니 정말 여행을 온 것 같았다.​

>

친구는 다음날 출근을 위해서 이시가키쵸에서 아오야마항으로 향했고, 나는 혼자서 소토 해안에서 하차했다.여기서부터는 혼자 여행의 시작이다.청산도는 천천히 걷기 좋은 섬이지만 제대로 걸을 수 없는 것 같아 여기서부터는 조금 걷기로 했다.풀 등의 해변에서 다음 정류장 해변까지 걸어갔다.​​

>

인기가 없는지 여기서 하차한 사람은 나 혼자뿐이었던 대체 어디가 풀 등 해안이란지 그저 슬로프를 따라 걸었다.풀 등 해안에서 갯벌 해변으로 가는 길은 슬로 7개에서 8개로 이어지는 길이었다.​​

>

>

조금 걷다보면 저 멀리 모래가 보이는 수영장 등 해변은 썰물 때 2km에 달하는 백사장이 모래사장이 되는 자연의 신비를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바다 한가운데가 저렇게 모래섬처럼 물이 빠진다니 신기하다.

>

수심이 얕아 가족단위 물놀이에도 좋다고 한다.여름에 와도 정말 좋다.

>

바닷물이 너무 맑고 이렇게 위에서 봐도 물속이 다 비치는 것 같았다

>

아무도 없는 해변에서 잠시 쉬기

>

어디든 이렇게 너무 예쁜 뷰여서 한참을 보다가 햇볕이 너무 강해서 모자가 없었으면 큰일날 뻔 했어.걸을 때는 긴팔과 모자, 선글라스가 필수다!

>

따로 길이 있었던 게 아니라 도로를 따라 걷기가 좀 불편하기는 했지만 그래도 큰 길이니 제주올레길처럼 두렵지는 않았다.다행히 차도 많이 다니지 않았다 그래도 차 조심하면서 걸었다

>

어렵지 않게 이소(。)에 당도한 해변에서 잠깐 사진을 찍고 바로 청산항의 한 도청으로 갈 예정이다.​​

>

이소베는 동그란 돌멩이 해변이다 그래서, 돌 사이를 파도가 치면서 시원한 소리를 내는 소리가 아주 좋아.

>

시간에 맞춰 얌전한 버스가 도착했지만, 자리가 없어서 못탔다. 다음차도 이러면 어쩌나 했는데 예비라고 적힌 버스가 빽빽하게 몰려온 사람들이 많이 기다릴 때는 버스를 추가로 배치하는 것 같다.

>

버스를 타고 청산항에 도착, 청산항에서 배를 타고 다시 완도터미널로 향했다.다음날은 강진을 가기때문에 청산도에서 하루 머무는 것보다 완도로 나가는 것이 편했다.

>

완도에서 하룻밤 자고 다음날 아침 일찍부터 강진행 버스를 탄 2019년 청산도 슬로걷기축제는 4월 6일~5월 6일까지 계속된다고 한다.관심있는 분들에게는 추천하고 싶다.​​

강진 다산초당, 백련사 포스팅이 이어집니다———————————->>>모든 사진과 문장은, jo기자로부터, 무단 도용과 펌은 정중히 사양>공감과 상문은 jo기자를 춤추게 합니다. 쭈글쭈글 😉 ←

.
스웨덴 9월 전기차 판매량은 9,800대로 시장 점유율 34. 차를 생각하는 마음이 엄청났던 여봉봉 이었는데 5년이 넘어가니 그 마음이 예전같지가 않은가봐요 대표적인 예로 자동차 핸들커버만 봐도 알 수 있겠더라구요 늘 커버를 끼워왔지만 마지막 커버를 보내고 그 뒤로는 불편해도 그냥 운전을 하길래 날도 서늘해지고 부드러운 감촉의 스웨이드 핸들커버 마련해줬어요. 생생정보를 알려드리고 싶어 몇자 적어봅니다. 8-4) : 컨테이너 단층 건물임. 2개의 단위만 표시되고, 예전의 아이팟 모양의 본체가 귀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