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로 5가 대형 배낭 구경

회사가 서울 중심에 있다는 것이 좋은 점은 교통입니다.그리고 맛집도 많아 청계천에서 가까운 곳입니다.사진을 찍고 일부러 오는 청계천을 점심시간에 별일 없이 지나갑니다.그리고.

>

종로 5가와도 가깝습니다.종로 5의 광장 시장이 유명하지만 등산과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방법에는 아웃도어 용품이 많은 장소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

종로 5가 6번 출구에서 내리면 바로 살레와 매장이 보입니다.새로운 디자인으로 바뀌어서 비싸졌다고 하는데, 아직 저는 가지고 있는 제품이 없어서 어떨지 기대가 됩니다.

>

>

살레랑 매장 끼고 계속~ 두 상점은 모두 등산이나 아웃도어 용품을 판매하는 숍이라고 생각해도 상관 없습니다.오른쪽에는 여우 마크로 유명한 피에라벤도 보입니다.

>

여러가지 제품을 판매하는 샵도있고

>

가격이 비싸기로 유명한데, 또 상품이 좋기로 시조새 액테릭스도 있습니다.

>

저는 오프프리 제품을 판매하는 트레일 헤드에 갔습니다.백패킹용 대형 배낭은 시중에서는 볼 수 없습니다.한국의 경우는 30~40리터의 배낭이 주를 이루는 시장이기 때문에 대형 배낭을 보는 것도 힘들고 내 몸에 맞는지 확인하기도 힘듭니다.그래서 종로 5가로 올 이유가 있습니다.다양한 브랜드가 있고 다양한 제품이 있기 때문에 직접 살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

60리터 이상의 다양한 수컷 프레이지에품도우은리 전시되어 있습니다.겨울 배낭은 적어도 80리터 이상은 없으면 안 된다는 생각에 ‘오스프리 제니스 88’을 메고 보았습니다.지금까지 제 토르소를 재 본 적은 없지만 토르소를 재보고 상품을 측정할 수 있었습니다.키가 있어서 L 사이즈가 맞는다고 생각했는데 M과 L의 중간이 제 토르소인 것도 확인했습니다.확실히 M사이즈가 나에게 맞는것을 확인하고 결제를 하려고 했는데 대형 배낭을 구입한지 얼마 되지 않아 적어도 일년은 메고 다시 구매하자는 이성정 판단이 나를 막고 다시 돌아왔습니다.

>

침낭과 에어매트까지 백패킹 관련 장비를 구입하면 다시 찾아오는데요.장비 업그레이드는 내년에 한번 생각하기로 하고

>

매머드를 보고 집에 돌아갔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