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 한국 영화 최초!! 쾌거!! 알아­봐요

>

1월 5일 미국 현지 시간으로 미국 로스 앤젤레스 베볼리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의 기생충이 외국어 영화 상 수상을 했대요.특히 한국영화로는 처음으로 골든글로브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는데요, 특히 영화 ‘기생충’은 최우수 외국어영화상(베스트모션픽처-포린랭귀지) 부문에서 스페인 출신의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를 비롯해 ‘불타오르는 여성의 초상'(프랑스), ‘더 페어웰'(중국계 미국), ‘레 미제라블'(프랑스) 등 쟁쟁한 작품들과의 경합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www

>

>

>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한국 콘텐츠가 골든글로브상을 수상한 것은 ‘기생충’이 최초이고, 후보 자체도 최초였지만, 영화 ‘기생충’의 골든글로브 상 수상은 칸 영화제 작품상인 ‘황금종려상’ 수상 쾌거에 이어 한국 영화가 할리우드 영화계의 높은 벽을 뛰어넘은 기념비적 사건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봉준호 감독은 수상 직후 소감을 통해 놀랍습니다. 믿을 수 없어요. 저는 외국어로 영화를 만드는 사람이라 통역이 여기 같이 있어요. 이해를 부탁 드립니다 자막 장벽, 장벽도 아닙니다. 1인치 정도의 벽을 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많은 영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이어 오늘 함께 후보가 된 페드로 알모도발 감독과 멋진 세계 영화감독들과 함께 후보군에 올라 그 자체가 이미 영광입니다. 우리는 단 하나의 언어를 사용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언어는 영화입니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www

>

>

>

봉준호 감독의 영화’기생충’골든 글러브 수상으로 다음달 2월 9일,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플루트)시상식에서 수상 가능성을 한껏 끌어올렸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영화’기생충’는 아카데미의 예비 후보에 국제 극영화 상(구 외국어 영화 상)주제가상 두 부문 후보에 올랐고 최종 후보작은 1월 13일 공식 발표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기생충은 각본과 감독상은 물론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 후보에도 올랐지만, 정작 기생충은 기대를 모았던 각본상 수상에는 실패했습니다.​의 각본에서는 영화’왕스오퐁에 시간이었다 할리우드’을 연출하고 시나리오를 썼다’, 쿠엔틴 타란티노’감독에게 돌아갔고, 각본상 후보에는 영화’왕스오퐁에 시간이었다 할리우드’과 ‘기생충’,’아이리시멩’,’결혼 이야기”두 교황’가 경합을 벌였지만 곧 다가올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할께요.~~www가일의 영화와 음악 블로거가

>

​ ​#기생충#)봉준호# 제7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의#외국어 영화 상수상#2020년 1월 5일#CJ엔터테인먼트#네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