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용 고령ㆍ성주ㆍ칠곡군 예비후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사태 발생해서는 안 된다” ⭐

>

쵸은히용 제21대 총선의 고령 ㆍ 성주 ㆍ 칠곡군 선거구 미래 통합당 국회 의원 예비 후보는 21일”문재인)정부는 국가 안보를 위해서 헌신하는 주한 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이 경제적인 걱정 없이 근무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달 9일 주한 미군 사령부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 아직 타결을 이유로 주한 미군의 한국인 근로자에 와서 4월 하루에서 무급 휴직을 시행할 수 있다고 통보했다. 이어 미 국방부도 지난 19일(현지 시간)협상 타결의 지연으로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 휴직과 관련된 업무 우선 순위를 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치우친 외교 정책에 따른 한미 동맹의 균열에 오늘의 사태가 발생했다. 상생과 협력으로 접근해야 할 주한미군의 한국인 근로자 처우가 문정부 외교·안보 정책 실패에 희생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이어 “한미동맹은 우리나라의 발전과 안보의 핵심축이며, 그 사이에서 열과 성의를 다해 가교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한국인 노동자”라며 “우리 지역 칠곡캠프 캐럴에도 많은 고향 선후배들이 피땀을 흘리며 국가안보와 국민 안전을 위해 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문 정부의 경제 정책 실패와 대구 ㆍ, 경북 지역 코로나 19의 감염에서 지역의 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 노동자의 경제 활동까지 막히면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역 경제 전반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이라고 주장했다.​ 정 후보는 “문재인)정부는 한미 동맹의 상징인 9000여 한국인 근로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와 함께 무급 휴직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면 좋겠다”라고 표명했다. ​ 브리지 경제 신문=김종현 기자 gim1390@viva100.com

.
스웨덴 9월 전기차 판매량은 9,800대로 시장 점유율 34. 차를 생각하는 마음이 엄청났던 여봉봉 이었는데 5년이 넘어가니 그 마음이 예전같지가 않은가봐요 대표적인 예로 자동차 핸들커버만 봐도 알 수 있겠더라구요 늘 커버를 끼워왔지만 마지막 커버를 보내고 그 뒤로는 불편해도 그냥 운전을 하길래 날도 서늘해지고 부드러운 감촉의 스웨이드 핸들커버 마련해줬어요. 생생정보를 알려드리고 싶어 몇자 적어봅니다. 8-4) : 컨테이너 단층 건물임. 2개의 단위만 표시되고, 예전의 아이팟 모양의 본체가 귀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