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준비/배테기/배란일테스트기/산전검사/정자운동성강화/원포배테기 ­

임신준비/배태기/배란일 테스트기/산전검사/정자운동성 강화/원포배태기는 천천히, 준비되었을 때 갖고 싶었던 우리 부부는 결혼 5년차에, 4주년을 앞두고 아이의 계획을 세운다.원래 생리주기가 정확하고 (임신 계획하면서 신경이 쓰이면 더 기계처럼 28일마다 하는) 배란 증상, 생리전 증후군도 상당히 뚜렷한 편인데다 (동생의 표현에 의하면) 지나쳤다. 건강염려증인 내 성격상 살면서 피임약을 한번 먹어본 내가 없기 때문에 임신 6개월부터는 혹시 3개월 사용하지 않을까?

>

나한테는 아주 정확했어 #왕포배태기 한방을 믿어 의심치 않았는데 3개월 정도 소식이 없어지면서 남편을 아파하기 시작했고 #임신계획 전에 받은 산전검사에서 나는 문제없이 아주 건강한데 남편의 정자 운동성이 현저히 떨어지면 정자 수나 정상 정자 비율도 정상인데(그렇지 않다. 마침 턱걸이가 정상 범위인) 운동성이 현저히 떨어지자 하필이면 그날은 남편이 3시간밖에 못 자고 아침 6시부터 축구를 한 직후 받은 검사라 정확성이 떨어질 수 있다며 (피곤하면 일시적으로 다를 수 있다는) 컨디션 조절을 잘 한 뒤 다시 검사를 받으라는 소견을 받았다.결론만 말하면 이때부터 남편은 정자의 운동성을 높이기 위해 10년 동안 매일 마시던 커피(미국) 끊기, 정자 운동성에 좋다는 각종 건강기능식품을 먹기 시작했고 상자 목사에게 기도도 받으면서 가끔 좋은 남자에게 사준 적이 없는데.정자가 생기기까지 90일 정도 걸린다고 하여 3개월 후를 기약하고, 몸에 좋다는 것은 나름대로 열심히 먹는다, 그리고 이상하게도 남편이 관리를 시작한 지 3개월 정도 후에 아이가 생긴다:) 결국… 임신 가능 여부는 남자의 정자가 많이 좌우되는 것 같다.여자아이는 치명적인 기능적인 이상이 없는 한 자궁만 있으면 임신이 가능하지만, 아무리 약한 체질이라도 정자가 건강하면 임신이 가능하다.) 아무리 여자아이의 자궁이 건강해도 정자가 건강하지 않으면 임신은 어려운 것 같다.여기까지 정확히, 노골적으로 배란을 시도하고 있지만 아이가 안 되는 것에 의문을 품고 배란초음파 때 의사에게 물어봤는데 정확한 배란일에 시험해봐도 임신할 확률은 230%밖에 되지 않는다고…. 따라서 그중 정자운동성이 떨어지면 확률은 정말 낮아진다.임신을 준비하면서 가장 깨달은 점, 아무리 건강한 사람이라도 자신의 건강을 자신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다.그리고 임신은 정말 신의 영역이라는 것.

-산전검사(자궁, 자궁경부암, 소변, 혈액검사)-임신계획시점부터 엽산복용-배란일 테스트기로 정확한 배란일체크-지속적으로 해온 운동중단(but운동은 계속해도 좋았다)-술+담배는 원래 하지 않는다(담배냄새, 연극혐오)-늦게 자는 생활패턴을 바꾸려고 노력-혹시 생각해 약은 일절 먹지 않는다+임신준비, 남편이 한일>-임신중의 혈액을 전후로 각종 섭취하는 기능을 하지 않습니다.모든 증상은 개개인에 따라 다를 수 있으므로 의학적인 상담은 전문적인 의료진에게 받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