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 독일어 이력서 및 커버레터 (Anschreiben) 작성기 ⭐

>

영어나 독일어 이력서와 커버레터 작성에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이력서와 커버레터를 자동으로 만드는 인터넷 CV&Coverletter maker 사이트를 공유한다.사실 관련된 책도 많고 동영상도 많고 사례도 많은데요.정말어려운것은내가그동안쌓아온경험을어떤목적을위해쌓아왔는지단계별관련성을찾는것과(아무생각없이아니면먹고살기위해일해왔더라도늦어도면접때는왜내가어떤단계에서어떤결정을했는지설명해야한다),수많은커버레터를보는인사담당자들이특히주목해야할,스페셜한나만의커스텀ized커버레터를만드는것이어려운것이다.창작활동이니까.이는 엄연한 창작이고 결과는 작품이어야 한다.그래서 책이나 동영상이 영감을 줄 수는 있지만 막상 쓰려니 막히기 쉬우므로 권한다. ​

수많은 디자인 양식을 선택할 수 있고, 간단하게 몇 가지 인적사항을 기입해 역량 등에서 선택하기만 하면 바로 통상적인 이력서/커버레터를 만들어 준다.가장 어려운 것은, 일단 무엇인가 쓰는 것이지만, 일단 무엇인가 써 있는 것이, 대단한 안심감을 줄 수 있다. ​​

s://generator.bewerbung.net/

기타Anschreiben양식다운로드ht@tps://karrierebibel.de/bewerbungsschreiben/

s://anschreiben.com/

s://zety.com/de/lebenslauf-generator

htt@ps://www.cover-letter-now.com/

htt@ps://resume.io/templates

물론 업체로서 작성해 제출해도 큰 문제는 없다.이력서에 해당 조직이 요구하는 키워드가 들어 있는 경우에는 더더욱 커버레터나 Anschreiben의 중요도는 높지 않을 수 있다(특히 글의 실력이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직무보다).하지만 비슷한 이력의 두 지원자 중 한 명의 커버레터나 Anschreiben이 정성껏 커스터마이즈했다면. 평균 수준의 커버레터가 면접 초청 확률을 낮출 수 있다.또, 경력직이며, 어느 정도의 관리 역량이 요구사항이라면, 또한 Anschreiben이 직무와 직무에 어울리게 커스터마이즈 해야 했다.마지막으로, 커버레터 및 Anschreiben은 HR and/or 매니저가 내부 보고를 할 때 나를 합격시켜야 하는 사유가 어느 정도 언급되어 있는 것이 현명하다.HR이나 매니저도 글을 쓰는 것은 어렵다. 그래서 최대한 copy paste를 기대하는데 –커버레터에 이미 나를 채용해야 하는 이유가 3-4가지 확실히 적혀 있다면. 그래서 특히 문장실력이 중요한 독일에서는 머리를 긁적이며 반드시 커스터마이즈를 하거나 언어와 문장실력을 갖춘 사람이 다시 한 번 봐주는 것이 안전하다.​

​​​

이상은 나 자신에 대한 광고문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