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론코인(VREX), 비트소닉 상장 이후 가상화폐 뉴스 및 전망 확인해­볼까요

안녕하세요 암호 화폐 랭킹 No.1전문가 인디고 차일드입니다.

>

>

피자나 커피, 플레이스테이션, 햄버거 등 일반적으로 일상생활에서 법정화폐로 구입하는 상품을 특정 거래소에서 암호화폐로 구입할 수 있도록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왼쪽 이미지의 경우 BTC에서 살 수 있는 것처럼 보이고, 오른쪽 이미지의 경우 대부분 판매 대기 상태이거나 아니면 솔드아웃 상태에 놓여 있습니다. 그런데 왼쪽 이미지로는 BTC에서 살 수 있는 것처럼 보이는데, 과연 누가 BTC나 ETH 같은 암호화폐로 피자를 사 먹으려고 할까요? 만약 피자나 햄버거 등을 암호화폐로 사려면 그 서비스를 제공하는 거래소에서 단 하나의 암호화폐를 경험상 사용해 보자는 느낌으로는 소수라고 생각합니다.오른쪽 이미지의 경우는 흥미롭게도 처음부터 암호화폐로 결제가 불가능한 상태로 확인됩니다. 그런데 만약 암호 화폐로 결제가 가능하면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무려 1000원에 마실 수 있습니다. 정가는 4000원이 넘는데 말입니다. 그럼 현재의 문제는 일단 가상화폐의 가격 변동성, 블록체인 인프라(성능, 플랫폼 부재)의 문제로 인한 결제 불가. 이는 사실 기본적으로 문제이기 때문에 전체 시장의 움직임이 일어나야 하는 사항이지만, 위의 이미지에서 볼 수 있는 특정 플랫폼에서 선보이는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는 사실상 단순한 ‘마케팅’ 수단에 불과합니다. 단순히 마케팅 수단을 위해 해당 플랫폼(ex. 실례를 선보이는 거래소나 홈페이지)에서 직접 피자나 커피 등을 구입한 뒤 사용자가 구매하는 흐름입니다. 따라서 상품의 지속적인 공급은 불가능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해당 플랫폼 측도 남는 것이 필요하지만 남는 것 없이 물건을 사는데 비용을 지속적으로 쓸 수는 없을 겁니다. 결과적으로 일단 실제로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를 오픈하면 이들에게 남는 것은 신규 사용자들이 유입될 수 있다는 것. 그건 곧 거래량을 의미하는 거겠죠? (현재는 보통 거래소 자체 토큰을 결제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는 당연히 그들의 이익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며, 해당 토큰을 보유한 사용자는 덤핑을 인수할 수 있습니다.) 신규 사용자 참여를 통한 거래량을 확보하기 위해 실물 결제를 마케팅 포인트로 삼고, 앞으로는 내부적으로 상장하는 알트코인 프로젝트 측에 실물 결제에도 사용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추가적인 서비스를 통해 상장의 피를 올릴 수도 있겠습니다.개인적인 의견입니다.

최근 국가적으로 암호화폐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발표되었습니다. 거시적으로는 암호화폐에 대한 정책을 마련하기 위한 움직임이고, 미시적으로는 페이스북 Re브라나 텔레그램 톤 등 대기업이 암호화폐를 발행하는 것에 대한 방어책 때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작은 프로젝트 혹은 대기업 프로젝트가 실물 경제를 제대로 끌고 가기 위해서는 사실상 국가의 허락 없이는 불가능합니다. 만약 국가의 허락을 받지 않고 한다고 해도 결국 정책에 부딪칠 수밖에 없고 단기간에 엑시트되는 스컴성 프로젝트가 될 가능성은 상당히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반 프로젝트나 플랫폼이 실물 결제에 암호화폐를 도입하는 것은 매우 작은 단위가 될 확률이 상당하며, 금융 플랫폼과 함께 빌드업 하는 것이 아니라 좀 더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싶습니다.

>

연방 준비 제도 FED에 따르면 15일 미국 금융 시스템이 전반적으로 안정된 상태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중국에서는 자국의 금융시스템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전개하고 있지 않습니다. 또한 지속적으로 암호화폐와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위험을 공표하고 있는 것이 미국과 중국의 의견이 공통적입니다. 그러나 연방준비제도FED측 보고서에 따르면 가상화폐에 대한 저렴하고 빠른 국제송금 및 결제에 대한 부분은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

중국과 미국 국가들이 지속적으로 암호화폐에 대한 보고서 및 리스크를 발표하는 것은 결국 암호화폐에 대한 자산성과 가치를 반증하고 있는 결과이며, 그것은 정치의 움직임을 보면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위 기사는 미합중국 대통령 후보들이 최근 가상화폐에 대한 긍정적인 정책을 마련하는 규제안을 공개하고 있는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결국 선진국들은 일반 사기업이 암호화폐를 만들어 파워가 커지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리스크로 평가하는 것이고, 국가적으로 경제이자 돈(경제=돈)을 통제하고 관리하기 위해서는 자체적으로 발행하는 쪽을 택할 것입니다. “미·중·미 무역전쟁을 벌이는 이유는 세계적으로 경제대국인 양국이 경쟁심리에 오른 결과이며, 최근에는 미국보다 중국에서 디지털 화폐(디지털 위안화)에 더 많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지금 세계 최대 화폐는 미국 달러이기 때문에 중국에서 이런 움직임을 보이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하지만 미국 입장에서는 가만히 있을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미국도 비트코인 점유율 및 흐름이 중국에 쏠리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세계적으로 경제 흐름을 볼 때 법정화폐 외에 경제를 뒤흔들 정도의 힘을 가졌던 결과물은 지금까지 없으며, 현재 비트코인이나 블록체인에 대해 부정적인 여론을 형성하고 있는 국가의 움직임을 볼 때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이 세계 경제를 뒤흔들 정도의 힘을 가지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평가합니다. 따라서 앞으로도 중국에서 디지털 화폐에 대한 움직임이 계속되면 이미 중국이 암호화폐 점유율이 높다는 것을 인지한 미국 입장에서도 디지털 화폐에 대한 움직임을 보일 것이 확실합니다. (돈은 경제이기 때문에 미국에서는 패권을 잡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입니다.) 중국 입장에서는 달러를 밟기 위해서, 미국 입장에서는 달러 패권을 지키기 위해서 금융 플랫폼과 블록 체인의 결합을 통한 실물경제를 적용하려고 하겠지만, 그럼 이 흐름 속에서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은 국가가 이미 관련 전문가를 가지고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사실 아직도 세계적으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관한 역사가 길지 않아서 현재 블록체인 시장에 나와 있는 분들이 전부입니다. 그래서 중국과 미국, 미국, 중국이 금융 플랫폼과 블록체인을 맞추기 위한 과정 속에서 이미 시장에 나와 있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활용할 가능성이 상당히 있습니다.(아니면, 해당 프로젝트의 전문가를 초빙하고 있었는가 하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화수를 받는 프로젝트는 어떤 곳인가”라고 하는 의문으로부터 집중될 것입니다. 답은 당연히 이미 블록체인을 통한 금융 플랫폼을 빌드업 하고 있는 곳이지요. (스마트폰 광풍이 불 때 가장 많이 검색된 경제 키워드는 반도체 관련주입니다. 관련주에 화수분이 떨어질 확률이 상당합니다. 그것도 자주 빌드업 되고 있는 회사나 프로젝트를 말입니다.) 무슨 뜻인지 이해가 가시죠? 금융 플랫폼과 블록체인을 합친 프로젝트 중 가장 공식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곳, 그로 인해 국가 디지털 머니의 움직임에 꽃수분을 받아가는 프로젝트는 바로 ‘베론 코인(VERON)’이라고 생각합니다. 공식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것은 아래의 암호화폐 뉴스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

첫 번째 기사인 중국 화홍에셋매니지먼트로부터 투자를 받은 것부터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저는 1억달러와 같은 투자 규모에 집중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 전에 파인 폰 에셋 매니지먼트가 어떤 곳인지부터 알고 있으면 좋을 것 같은데요, 한화 홍 에셋은 중국에서 약 300여곳의 도시에 가스를 공급하고 있고, 중국과 홍콩 증시에 공식 상장된 상정 공업과 겜은교 여섯등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공산당이 지배하는 나라로서 중국에 상장된 기업과 중국의 도시에 가스를 공급하는 에셋이 베론코인에 투자했다는 것은 국가의 움직임을 함께 할 수 있는 가능성을 의미한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또한 캄보디아 증권거래위원회(캄보디아 재경부 산하기관 그리고 자본 및 증시 최상위 기관)와 베론코인이 공동으로 펀드를 출자하는 계약에 따라 VERON블록체인 플랫폼을 활용하여 캄보디아 국내에 서비스 운용을 할 예정이라는 내용입니다.아직도 베롱코잉 및 해당 프로젝트가 하자는 것은 잘 모르겠지만(아직 설명하지 않았으므로)이런 내용으로 정리할 수 있는 것은 이하 대로입니다. ​ 1. 중국과 캄보디아 국가와의 관계.2. 투자를 받은 액수가 적지 않다.3.VERON서비스를 시행할 수 있는 사용 국가 및 사용처를 확보.​ 1회 중국과 캄보디아 국가와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3번 사용처와 관계가 있어서 위에서 많이 설명한 것 같아요. 세계 선진국에서는 국가의 패권을 위해서(효율성보다 패권을 위해서). 패권을 위해서라면 효율성은 다음 단계입니다.) 블록체인과 금융플랫폼을 가져갈 것이고(중국이든 미국이든 처음에는 원하지 않아도 경쟁국이 움직이면 따라서 움직일 확률이 상당합니다.) 그에 대한 화수분이 관련주인 베론코인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

제가 이 글의 서론에서 다른 거래소나 플랫폼에서 제공하고 있는 실물 결제를 왜 설명했지만 개인적으로 금융 플랫폼의 전체적인 기능 없이는 성공할 수 없다고 평가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베론코인의 경우 종합적인 블록체인 금융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실물결제를 가능하게 합니다.실물결제가 이제 국가에서도 많이 활용되면 단순한 결제가 아니라 거시적 키워드인 실물경제로 발전할 수 있을 것입니다.

>

현재 전 세계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행동이나 재화를 디지털화(블록체인화)하여, 문제가 있으면 해결해. 문제가 없다면 효율성을 더 확보하는 금융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프로젝트가 바로 VERON입니다. VERON의 경우, 사용자층이 단순히 작은 단위의 일반인만을 타겟화하지 않고 기업, 국가 등의 사용자층도 타겟화 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기본적으로 해외송금의 경우 문제가 있습니다. VERON측의 백서를 보면, 현재 암호화폐 시장은 불필요한 절차가 많다고 보고 있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가상화폐를 통해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상품을 구매할 때는 은행계정이 필요하고 해당 은행 계정을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등록한 후 암호화폐를 인수하여 인수한 암호화폐를 서비스 이용 및 상품 구매가 가능한 플랫폼 계좌로 입금하고 이를 사용하는 과정이다. 길게썼는데사실상’너무복잡하다’라고표현을해주면쉽습니다. 보다 구체적으로 표현하자면, 하나의 플랫폼 내에서는 암호화폐 구매 및 서비스 이용이 불가능하다는 결론에 이릅니다. 이처럼 과정이 복잡한 것이 이 시장에서 더 이해되지 않는 것은 시세의 변동성 때문입니다. 리스크는 증가할 우려가 있고, 그러나 이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도상국을 타깃으로 하는 프로젝트가 많았는데 모순이 있습니다. 개도국의 경우 금융 시스템 자체의 부재 때문에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암호화폐 도입을 시도하고 타깃으로 삼는 프로젝트가 나타났는데, 그들에게 암호화폐를 송금하거나 대출하는 등의 플랫폼을 쥐어주더라도 그것을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사용처가 없어 그 가상화폐를 가지고 있어도 법정화폐까지로 스スナ을 할 수 없었습니다. 금융 시스템의 인프라 자체가 없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금융 플랫폼이 성공하고, 사용성을 부여하기 위해서는 개발도상국 자체나 지역 등, 그리고 나름의 금융 플랫폼(지역은행) 등과 직접 협약이 기본적으로 필요했고, 이들과 연결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이 필요했습니다.하지만 그에 대한 해결책을 베론이 가지고 있었어요.

>

거시적으로는 베론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종합적인 금융 플랫폼이 만들어지고, 미시적으로는 에셋과 지갑을 통해 돈의 흐름을 한곳에서 할 수 있도록 개발했습니다.

>

베론을 사용하는 사용자들은 현재 전 세계에 선진국에서 일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금융과정(현금인출, 송금, 온라인 결제 등)을 사용할 수 있는 카드를 발급해 암호화폐를 활용한 실물경제 접근을 쉽게 하고 세계 어디를 방문해도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합니다.그 과정에서 자기 부담 지갑이 필수불가결할 것입니다.베론 지갑에서는 본인이 가지고 있는 법정 통화를 선택한 암호화폐로 스와프할 수 있으며, 암호화폐로 스와프한 것을 반대로 법정 통화로 다시 스와프 할 수 있습니다. 또 실물 카드는 물론 NFC 테크놀로지(ex.)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등이 NFC 기술을 활용하고 있습니다.)까지 적용해 간편 결제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베론애셋에 의해 발급된 선불카드를 통해 기존에 사용되었던 카드와 동일한 인프라에서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QR코드를 통해 결제도 가능합니다. QR는 예금된 가상화폐를 활용하는 방안으로 보이며, 상품이나 서비스를 판매한 쪽은 법정화폐를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해당 사항은 좀 더 준비가 필요한 사항처럼 보입니다. 카드의 경우 선불이기 때문에 직접적인 돈의 흐름이 가능하지만 QR의 경우 PG사나 포스기 등의 미들단계에 대한 명확한 설명이 없습니다.네) 베론 지갑이 제공하려는 것은 단순히 암호화폐의 예금과 사용성이 아니라 법정화폐까지 스와프하기 위한 용도로 다양한 흐름을 열어 두었다고 생각됩니다.(이런 구조가 오히려 베론 코인의 유동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봅니다.) 또한 거래소 API를 적용하여 화폐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진입 장벽까지 낮은 상태로 보입니다.

>

베론 코인; VREX는 거래소에 상장할 수 있으며, 법정 화폐로 스와프할 수 있지만 토큰의 경우 디앱 에코 시스템 내에서만 사용되는 것으로 구조화되어 있습니다.(토큰은 상장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인큐베이터 된 디앱에서 사용되는 토큰은 VREX 베론 코인으로 스와프가 가능하며 디앱이 활성화 될수록 토큰과 볼륨이 활발해지고 그것은 곧바로 VREX의 시세 상승까지 이어지게 되어 있습니다.(디앱이 추가로 코인을 발행하여 상장할 필요가 없다는 의미입니다. 이 때문에 VREX를 통해 발행한 디앱 전용 토큰은 VREX로 결국 연결되고 있고, 디앱 회사 역시 토큰에서 VREX로 스와프 이후 추가로 법정화폐까지 스와프가 가능하기 때문에 유동성 부담이 적어집니다.

>

현재 비트 소닉 거래소에서 세일하고 상장하고 있어, 비트 소닉 거래소에서 1~2차 간편 구입 서비스를 통해서 70KRW에 인수되면서 현재까지(11월 18일 밤)대략 100원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비트소닉 거래소에 VREX가 상장되어 추가로 어디에 상장할 계획인지는 모르겠지만 VREX의 경우 암호화폐 뉴스나 호재를 활용할 목적으로 여러 거래소에 상장할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VERON 플랫폼(에셋, 지갑 등)에서 통합적으로 에코 시스템이 가동되어야 하기 때문에 글로벌 거래소에 상장된다면 그것으로 충분할 것 같습니다. 지속적으로 암호화폐 뉴스에 국가 및 대규모 투자 소식을 전하는 것으로 볼 때 다양한 인맥을 확보하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기 때문에 해당 암호화폐 뉴스를 진정한 호재로 활용하려면 신규 유입에 대한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신규 유입 확보가 이뤄지면 가상화폐 뉴스나 호재로 그만큼 진짜 호재는 없지 않을까요.

공식 홈페이지

공식 텔레그램

인디고차일드

>

[인디고차일드 암호화폐 뉴스 공지 그룹]

[인디고차일드 암호화폐 뉴스 소통 그룹](비밀번호:indigo)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