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조천유과 최애 간식 반고시 곶감[아토피 일기] D+1 감식 1일째 단식 방해자

 어제 새벽에 결심하고 자고 계획대로 7시에 일어났어!얼마 만에 이른 아침에 일어난 것? 7시이지만 밖은 꽤 어두웠다. 일어나서 옥상으로 가서 숨도 쉬고 스트레칭도 조금하고 집에와서 준비를해서 7시반에 나왔다. 무려 샤워를 안 하고 나가! 원래 일어나 샤워를 해야 하루를 시작할 수 있을 정도로 기상 직후 몸이 좋지 않다. 어제도 잠을 잔 건 아니지만 어쨌든 샤워를 하지 않고 나갔다는 것만으로도 기특했다.

나가기 전에 알로에엘 한 잔.

어두컴컴하고 습한 바깥 공기를 쐬며 원래 산책하던 곳을 빙빙 돌았다. 겨울이라 사람이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노인들이 정말 많았다. 나도 나이가 들면 아침형 인간이 될까…? 오랜만에 오래 걷느라 시간이 정말 안갔다. 우물우물 한시간 운동을 하고 돌아와서 따듯하게 쑥차를 타서 마셨다.

너무 피곤해서 낮잠을 두시간 잤는데 완전 푹 잤어. 온몸에 땀이 나도록 자고 이불에서 나와 걸을 때 완전히 시원했다. 일부러 바둥바둥 거리면서 걸었다. 밤에 이렇게 잤으면 좋겠는데…

.
실내 조명과 외부등 일부를 LED로 교체했습니다. 다양한 방법을 통하여 거래를 시도하되 온라인 중고차 매매서비스는 꼭 이용해서 공식적인 견적을 받아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딴지 4일만에 시승체험 하는 깡있는 여자 미깡 ) 예전에 카페 사장님 차를 탔을 때 느꼈던 경차의 안정감 때문인지 뭔가 준준형도 좋지만 경차가 나한텐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이모부 한테도 연수 추가로 받고 싶은데 ㅋㅋㅋ 일단 맛있는걸 많이 사드려야겠다 :> ​ 현대자동차 아반떼아반떼시승체험파이어리레드. 당신이 어떻게 반응하느냐에 따라 결정됩니다. 2016 페라리 488 GTB 자동차의 모든 것! know.

양배추 파와 겨자 소스

점심은 블루베리 케일 바나나 주스와 양배추 전.이 계획이었던 양배추전을 두 장이나 먹고 곶감을 디저트로 먹었다. 그동안 진짜 곶감이 먹고 싶었는데 너무 비싸서 못 참았는데 얼마 전 비몽사몽간에 주문하고 말았다. 결론은 대만족! 너무 맛있어 이거 싸면 정말 매일매끼 먹을텐데! 김양 체질에, 그리고 감을 좋아하는 나에겐 최고의 간식이다. 엄마가 어렸을 적에 집에서 감을 까서 말려서 곶감을 해주셨는데 그때가 그립다.블루베리 케일 바나나 주스는 케일이 너무 많이 들어갔는지 좀 매워서 반 남기고 반은 저녁에 바나나를 더 넣어 먹기로 했다. 그래도 평소보다 점심 식사량을 절반 이상 적게 먹었다.

간식으로는 원래 쑥차였으나 조천유과의 유혹에 넘어가 한 봉지가 순식간이었다. 식욕 폭발해서 한 봉지 더 순간 대량 구매는 이래서 안 좋아

저녁에는 원래 곶감 하나, 매실+탄산수였는데. 역시 실수···············································································································································
양배추전 만드는 거 너무 잘하는 나 맛있어서 결국 다시 굽게 돼. 만약 집에 마요네즈와 가다랑어가 있었다면 몇 장은 더 먹었을지도 모른다.
하루 먹은 음식을 정리하면 이렇다.아침 알로에겔 90ml 점심쑥차, 블루베리 케일 바나나주스 1컵, 양배추전 2장, 반건조 곶감 1개, 단감 1개, 프로폴리스 10방울 밤 블루베리 케일 바나나주스 12컵, 양배추전 2장, 매실 장아찌+탄산수, 반건조 곶감 1개 낮에 만들려 했다. 한 20분 한 것 같아 눈사람 모양의 지압볼로 등을 열심히 풀었다. 요즘 계속 어깨가 뻐근했는데, 조금 시원해진다. 일찍 자고 싶어도 늦게 자는 습관 때문에 어제도 2시 넘어서 잤다.
계획보다 많이 먹었지만 그래도 감식을 했으니 실패라고 할 수 없다. 감식을 이렇게 차근차근히 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구충제를 먹어야 할까 고민하고 있는데 아직 사지 않았어.오늘 이야기는 내일 가지고 오겠습니다.
#김양체질 #아토피일기 #아토피치료 #성인 아토피 #아토피치료 #아토피단식
.
스웨덴 9월 전기차 판매량은 9,800대로 시장 점유율 34. 차를 생각하는 마음이 엄청났던 여봉봉 이었는데 5년이 넘어가니 그 마음이 예전같지가 않은가봐요 대표적인 예로 자동차 핸들커버만 봐도 알 수 있겠더라구요 늘 커버를 끼워왔지만 마지막 커버를 보내고 그 뒤로는 불편해도 그냥 운전을 하길래 날도 서늘해지고 부드러운 감촉의 스웨이드 핸들커버 마련해줬어요. 생생정보를 알려드리고 싶어 몇자 적어봅니다. 8-4) : 컨테이너 단층 건물임. 2개의 단위만 표시되고, 예전의 아이팟 모양의 본체가 귀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