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시절 드림카, 현대 스쿠프 터보 초기형 1990-1992

>

프로젝트명 SLC. 1989년 도쿄 모터쇼에서 쇼커를 공개한 후 1990년 2월 20일 한국에서 처음으로 만든 스포츠 쿠페, 스쿠프가 등장했습니다.비록 ‘Sports looking car 스포츠 루킹 카’였지만 수많은 젊은이들을 사로잡은 것은 분명해 최고의 드림카가 되었습니다. 차명스쿠프는 ‘Sports’와 ‘Coupe’의 합성어로 엑셀(X2)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발매 당시는 미츠비시의 1.5 밀리온 MPI 엔진이 장착되고 있었지만, 저조했습니다. 하지만 1991년 5월 현대자동차의 최초이자 국내 최초로 독자 개발한 엔진인 알파 엔진을 장착했습니다. 그해 10월에는 터보차저를 얹은 스쿠프 터보까지 추가해 본격적으로 고성능 엔진 시작을 알렸습니다. 당시 터보모델의 경우 제로백(0-100km/h) 가속시간이 9.18초, 최고속도 205km/h로 당시 최고의 성능을 가진 국산차이며 국산 승용차 최초로 터보엔진을 장착한 차이기도 합니다. 당시 스쿠프는 신선한 충격을 준 스포티한 디자인이 많은 젊은이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시작에 불과했던 스쿠프는 다른 나라 쿠페와 비교하면 성능이 매우 초라하고 스포티한 디자인과 달리 엑셀 플랫폼이어서 코너링에서는 일반 승용차 수준이었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도어 쿠페 스타일은 다양한 튜닝과 모터 스포츠에서 활약해 현재의 제네시스 쿠페까지 그 계보가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

>

당시의 특종 광고

>

송암공단의 한 공업회사에서 만난 스쿠프 터보 현재 재도색을 위해 작업 중이었습니다.

>

당시 나온 Y2쏘나타와 X2엑셀로 통일돼 있습니다.

>

>

>

>

>

터보 전용 풍차 모양의 알루미늄 휠 당시의 Y2 쏘나타는 엘란트는 물론 80~90년대 미국 차에서도 볼 수 있었던 휠 디자인입니다.

>

>

>

완성된 상태의 모습을 볼 수 없어서 아쉬웠어요.

>

첫 번째 형태에서 볼 수 있었던 그물 모양의 후미등

>

>

아버지도 첫차로 스쿠프알파를 타고 S형이 각인된 차 열쇠를 가지고 있었는데 이사 와서 사라져 버렸습니다.

>

스포티한 디자인을 위해 C 필러를 유리로 감싸 넣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필러가 얇아졌기 때문에 강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합니다.

>

>

공업회사에서 허가를 받아 실내까지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

마찬가지로 실내도 수리중이었습니다.

>

90년대 초 200km/h를 넘었던 고성능 차량은 지금은 가볍게 넘어가는 속도였지만 당시만 해도 만만치 않은 벽이었습니다.이 스쿠프를 또 넘은 전설의 르망 밍셔까지… 속도 경쟁은 이때부터 시작되었다고 해도 무방할 것 같네요.

>

>

>

>

정말 정신없는 센터페시아예요.(스쿠프 터보는 수동 변속기만 존재했습니다.)

>

>

>

Nikon COOLPIX S8200 광주광역시 남구 송하동 – 2014년 2월 20일사진

>

2014년 신촌, 올드카 페스티벌에서 전시된 스쿠프 오피셜 이미지의 블루투톤 컬러의 최초기형 스쿠프입니다.

>

>

옐로우의 현대의 순정 안개 등, 엘란트라에서도 자주 볼 수 있던 안개 등입니다만, 정말 그립네요.

>

>

>

>

판넬을 하나하나 뜯어내서 재도색 복원을 했다고 합니다. 휠도 마찬가지로 재도색.열정이 정말 대단했어요. 존경합니다. 꼭 한번 만나고 싶은 분이기도 하네요.

Nikon D5200 서울 신촌 서대문구 – 2014년 10월 4일사진

>

>

티브론 TGX의 대형 리어 스포일러 후기형은 그물코 모양의 데칼이 제거되어 있습니다.

>

>

7년 전에 본 특종 후기형의 오래 전에 본 특종인데, 현재까지 남구, 동구 어딘가에서 계속 돌아다녔다고 들었습니다.

Canon IXUS 200IS 광주광역시 남주 진월동 – 2010년 5월 22일사진

Posting by. 값싼 마차 Nikon D5200 & S8200 & Canon IXUS 200IS